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토크링 디카링 플레이링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 비즈니스키워드 줄광고 뉴스
전체기사 제보하기
 뉴스 홈 > 강원시 > 지역소식
군산시 인구 27만 붕괴 ‘초읽기’
3월말 기준 27만1,955명으로 지난해보다 690명 감소
 [2019-04-16 01:38]
지난해 12월말 군산시 인구수는 27만2,645명이었지만, 올해 3월말 기준은 27만1,955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여 곧 27만명선이 붕괴 초읽기에 다다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군산시는 지난 1995년 1월 1일 옥구군과 통합할 당시 군산시 인구 20만8,043명, 옥구군 인구 6만5,078명 모두 27만6,263명의 도농통합도시로 출발했다.



1997년에는 28만1,437명으로 통합 이후 최대인구수에 도달했지만, 1998년 IMF이후 인구수가 10년간 감소했으며, 2007년에는 26만562명으로 통합 이후 인구수가 최저가 되기도 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새만금 개발과 현대중공업·두산 인프라코어 등 대기업 유치 등이 맞물려 2008년 26만3,845명, 2009년 26만6,922명, 2010년 27만2,601명, 2011년 27만5,659명, 2012년 27만8,341명 등 인구가 급증하기 시작해 2015년에는 27만8,398명으로 2000년대 최대인구에 도달했다.



하지만 2017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으로 2,554명, 2018년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폐쇄로 2,352명이 감소되면서, 2018년 말 27만2,645명을 유지하다 시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올해 3월말까지 27만1,955명으로 690명이 더 감소했다.



​이에 따라 시는 인구수를 늘릴 대안을 강구하고 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 시 안팎에서는 27만명 붕괴는 ‘받아 놓은 밥상’이라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시는 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한 살기 좋은 군산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의 참여와 협력을 통한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 발굴과 추진, 일자리·결혼·주거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한 근본시책 집중 발굴, 저출산 문제에 대한 사회적 공동책임 강조 등 인식 개선 및 확산을 방침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에 따라 2018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과 군산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 제정을 통해 제도적인 기반을 마련하고, 인구정책 시민 아이디어 공모, 시민 설문 및 의견조사, 인구정책 시민 토론회 개최 등을 통해 시민 의견을 반영했다. 또한 찾아가는 초·중학교 인구교육과 명랑가족 사진공모전, 2018 인구의 날 주간 기념행사, 미혼남녀 만남행사 개최 등 인식개선을 확산시켰다.



올해에는 ▲인구정책의 종합적 기획·조정 ▲시민과 함께하는 인구정책 발굴 ▲지역의 사회적 인식개선 확산 등 추진계획을 세워 군산시 인구수를 증가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특히 올해 신규 사업인 ‘대학생과 함께하는 시정 현장 탐방투어’를 중점적으로 보고 있다. 대학생과 함께하는 시정 현장 탐방투어는 지난달부터 오는 6월까지 관내 4개 대학(군산대·호원대·군장대·군산간호대) 학생들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외에도 시는 아이를 마음 놓고 키울 수 있는 양육‧보육환경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되살리기와 청년들을 위한 새로운 일자리 마련에 중점을 두고 인구수 늘리기에 노력하고 있다.



문제는 시가 이러한 추진계획들로 다양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과연 군산시의 인구수를 증가하는 대안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원N 핫 클릭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자 남았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포토 뉴스가 없습니다.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